엔젠바이오, 12월 중순 코스닥 상장 추진

정밀진단 관련업체인 엔젠바이오는 23일 온라인 기업설명회를 통해 코스닥 시장 상장에 따른 향후 전략과 비전을 밝혔다.

엔젠바이오는 정밀의료분야의 사업추진을 위해 KT와 젠큐릭스의 합작법인(JV)으로 지난 2015년 설립됐다.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술 기반 유방암, 난소암 정밀진단제품의 식약처 허가를 취득하는 등 NGS 기반의 유전자 진단 분야에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했다.

NGS 기술은 유전체를 조각내어 수많은 조각으로 만든 후 각 조각의 염기서열을 데이터로 변환시키는 기술을 의미한다.

엔젠바이오는 NGS 기술을 기반으로 질병 진단, 예측, 질병 맞춤 치료, 신약 개발 분야 협력, 건강관리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바이오기술(BT)과 정보기술(IT)이 결합된 정밀진단플랫폼을 구축하면서 해당 플랫폼을 통해 유전성 유방암과 난소암 관련 제품, 암 조직을 검사하는 고형암 관련 제품, 백혈병 등의 혈액암 관련 제품을 상용화했다.

최대출 엔젠바이오 대표는 “현재 기술 개발중인 동반진단 액체생검 분야에서도 가시적인 성과가 창출됨에 따라 향후에는 글로벌 대상으로 질병 예측과 예방, 맞춤 의료 실현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번 상장을 통해 정밀진단기술을 선도하는 혁신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엔젠바이오는 오는 24일까지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이 진행되며, 12월 1일과 2일 청약을 거쳐 내달 중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