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이 역삼동으로 사옥을 이전하여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동부건설은 서울역 앞 `아스테리움서울`에서 강남구 역삼동 `코레이트타워`로 사옥을 이전한다고 22일 밝혔다.

다음 달 16일부터 업무를 시작할 신사옥은 서울 강남구 역삼역 근처에 위치한 코레이트타워로, 한국토지신탁(이하 한토신)이 인수하기 전에는 현대해상 사옥으로 사용됐다. 지난 6월 한토신의 인수가 확정되고 리모델링을 하여 코레이트타워로 이름이 변경됐다.

동부건설은 최대주주인 키스톤에코프라임의 주요 투자자인 한토신과의 사업적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코레이트타워로 사옥을 이전하게 됐다. 동부건설은 총 19층 중에 지하 1층 및 3층, 10층과 12~14층, 19층 등을 사용하게 된다.

또 동부건설은 신사옥 이전하면서 부서 및 본부 간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혁신을 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신사옥 3층 전체를 미팅 및 커뮤니티 공간 등으로 조성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사옥 이전과 함께 중장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신성장 동력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기업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부건설, 역상동으로 사옥 이전

조연기자 y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