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고개 숙인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최근 잇따른 택배노동자 사망에 CJ대한통운이 머리 숙여 사과했다. 올 들어 과로로 숨진 택배노동자 11명 가운데 5명이 CJ대한통운 소속이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22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이은 택배기사님들의 사망에 대해 회사를 맡고 있는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점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분류지원인력 3천명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작업시간을 단축시키기 위해서다. 매년 5백억원 정도의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했다. 고용형태 등의 추가인력 채용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집배점과 협의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은 이미 1천명의 분류지원인력을 운영중이다. 추가비용은 이를 토대로 산정했다.

‘초과물량 공유제’ 도입도 검토한다. 건강한 성인이 하루에 배송할 수 있는 적정량을 정하고 이 이상의 물량은 3~4명 씩 조를 짜 분담하는 방식이다. 물량을 나눈다고 기사의 수입이 줄도록 하진 않을 계획이다. 지역의 배송난이도와 현재 배송물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

故 김원종 씨의 경우처럼 대필로 산재보험 적용예외 신청을 한 일이 있는지도 살핀다. 연내 모든 집배점을 대상으로 산재보험 가입 여부 실태조사를 하기로 했다. 또 내년 상반기 안에 모든 택배기사가 산재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고, 주기적으로 산재보험 적용 예외신청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 택배 소형상품 전용자동분류장비인 MP(Multi Point)를 추가로 구축해 분류 작업강도를 낮추기로 했다. 현재 서브터미널 35곳에서 운영중인데 이를 오는 2022년까지 100곳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이 처리하는 물량 10개 중 9개는 소형택배화물이다.

이외 택배기사 건강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2022년까지 1백억원 규모의 상생협력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