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급증 프랑스, 내년 2월까지 비상사태 연장 추진

프랑스 정부가 내년 2월 16일까지 국가보건 비상사태를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프랑스 정부는 21일(현지시간)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담은 법안 초안을 의결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하원은 예외적으로 이번 주말에 모여 해당 법안을 검토해 상원으로 보낼 예정이다.

현재 정부가 선포한 비상사태는 다음달 16일까지만 유효하다. 비상사태에서 정부는 이동을 제한, 금지하거나 영토 부분 또는 전체 봉쇄를 명령할 수 있다.

이러한 국무회의 결과를 브리핑한 가브리엘 아탈 정부 대변인은 아울러 22일 야간 통행 금지를 추가로 적용할 지역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일부 주(데파르트망)가 코로나19 최고경계 지역으로 분류되면서 내려지는 조치라고 아탈 대변인은 설명했다.

최고경계 등급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인구 10만명당 250명 이상, 고령 환자가 인구 10만명당 100명 이상, 중환자실 병상의 30% 이상이 코로나19 환자일 때 내려진다.

현재 통금 조치는 파리를 포함하는 수도권과 액스-마르세유, 리옹, 릴, 툴루즈, 몽펠리에, 루앙, 생테티엔, 그르노블 등 8개 지방 대도시에만 내려져 있다.

이들 지역에서는 합당한 사유 없이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외출이 금지된다. 위반 시에는 135유로(약 18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프랑스 보건부가 전날 발표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3만745명, 누적 사망자는 3만3천885명이다. 지난 7일간 검사 대비 확진 비율은 13.6%다.

프랑스 전역에서 코로나19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는 지난 5월 이후 처음으로 2천명을 넘어섰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