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이재용이 정의선 찾아가…`배터리 동맹` 굳히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음 주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또 만난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21일 오전 경기 화성 현대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한다. 남양연구소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연구개발(R&D) 핵심기지로 꼽힌다. 신차 개발과 차량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가 이뤄지며 약 1만명이 근무한다.

이날 현대차 측은 이 부회장 및 삼성SDI 경영진 등에게 현대기아차의 전기차를 비롯한 다양한 미래차 관련 기술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이번 방문을 정 수석부회장이 지난 5월 삼성SDI 사업장을 찾은 것에 대한 답방 차원으로 보고 있다. 다만이번 두 그룹 총수의 만남으로 향후 현대차와 삼성의 배터리 협력에 대한 기대감은 높아졌다.

지금까지 현대차에 삼성이 배터리를 공급한 적은 없다. 현대차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만 사용해 왔다.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시스템 반도체나 메모리 반도체, 미래 자동차를 위한 미래형 디스플레이 등 전장 부품도 삼성이 현대차와 협업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앞서 정 수석부회장은 5월 이 부회장을 만나 삼성SDI 배터리 생산라인을 함께 둘러봤다. 두 부회장은 삼성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 관련 기술 개발 현황을 공유했다.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이온배터리와 비교해 안전성과 성능을 대폭 개선할 수 있는 `꿈의 배터리`로 불린다.

한편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5월과 6월 삼성에 이어 LG화학, SK이노베이션 사업장을 방문, 이 부회장과 구광모 LG 회장, 최태원 SK 회장을 차례로 만나 사업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