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급한 일본...치과의사도 코로나19 검체 채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것에 맞춰 의심환자 검사 체계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다는 비판을 계속 받고 있는 일본 정부가 검사 건수를 늘리기 위해 치과의사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후생성)은 26일 전문가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PCR(유전자증폭) 검사에 필요한 검체 채취를 일반의사 외에 치과의사도 할 수 있도록 하는 지침을 마련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6일 PCR 검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는 것에 대해 `하루 2만건 검사 체제`를 갖추겠다고 공언했지만, 검체 채취 인력 확보 등의 문제로 인해 이달 중순 기준으로 하루 9천건 정도에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후생성은 입안의 검사와 치료에 지식과 경험을 갖춘 치과의사의 검체 채취를 인정해 검사 건수를 늘리기로 했다.

후생성은 다만 검체 채취 과정에서도 감염 위험성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치과의사가 관련 교육과 연수를 받고 수검자의 동의를 얻은 경우로 한정토록 했다.

또 치과의사가 검체를 채취하지 않으면 검사가 어려운 경우로 조건을 붙였다.

후생성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수습될 때까지의 한시적 조치로 이번에 마련한 지침을 시행키로 하고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할 예정이다.

일본에서 검체를 분석하는 일까지 포함하는 PCR 검사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에는 지방위생연구소와 보건소 중심으로 이뤄지다가 검사 수요가 급증하면서 민간회사와 지역 의사회로 업무위탁이 확대됐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