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티지엠피가 IHQ로부터 큐브엔터테인먼트 경영권을 이전 받았다.

지난 26일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최대주주 겸 경영권을 확보한 브이티지엠피는 정식 사내 이사회를 통해 신임 공동대표로 안우형 전 서태지컴퍼니 대표이사, 이동관 브이티지엠피 사장을 선임했다고 27일 밝혔다.

브이티코스메틱의 대표적 성공 케이스인 방탄소년단 향수 프로젝트 등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안우형 대표는 제일기획 출신으로 마케팅 경력이 뛰어난 실무형 대표로 알려져 있다.

이동관 대표는 금융권 이력이 화려한 금융인으로, 큐브 엔터테인먼트의 재무 건전성 등을 제고할 적임자로 선임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선임 이유를 밝혔다.

브이티지엠피의 해외 네트워크와 마케팅 능력이 큐브의 아티스트들과의 시너지가 본격적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기존 아티스트들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과 신규 아티스트들의 활발한 론칭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임경영진들은 큐브엔터의 매출 개선과 주주, 임직원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글로벌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회사는 아티스트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신설할 계획이다.

아티스트들의 창작과 자체 프로듀싱 활동을 장려하고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보상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이를 위해 아티스트들의 활동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고 자문할 수 있는 “아티스트 지원 위원회”가 설립될 계획이다.

회사는 이에 대한 자문역활을 위해 중부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대중음악과 변정민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한 바 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