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대학병원 3곳과 코로나19 치료제 공동 연구 돌입

바이오리더스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서울 주요 대학병원 3곳과 공동 연구에 돌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곳은 서울아산병원, 경희대학교병원, 중앙대학교병원 감염내과 이다.

바이오리더스는 자궁경부상피이형증을 대상으로 임상 3상 임상시험계획(IND)까지 획득한 바이러스성 질병 치료제 ‘BLS-H01’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약물재창출(drug repurposing)방식으로 사용한다.

지난 2013년 중증 급성호흡기증후군(SARS) 당시 BLS-H01의 핵심물질인 폴리감마글루탐산 실험에서 이를 투여한 실험군은 대조군보다 60% 이상 바이러스 감염 억제 효과를 보였다.

BLS-H01은 체내에서 TLR4(자연면역수용체)와 결합해 인터페론-베타(IFN-β) 등의 분비를 촉진시킨다.

이를 통해 면역 체계를 활성화하고 특정 박테리아나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거나 치료한다.

공동 연구진은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에 RNA(리보핵산) 변이가 일어나면 해당 백신을 이용한 신종 바이러스 치료가 불가능하다”며 “BLS-H01은 자가면역 기능을 활용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안책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국내에서 발생한 면역물질 과다분비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 현상에도 폴리감마글루탐산의 면역 조절 기능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회사는 지난 19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임상수탁기관(CRO) 씨엔알리서치와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