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분기 건설공사 계약액 전년동기比 13.5%↑

지난해 4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은 66조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힘입어 지난해 연간 건설공사 계약액(226조 9천억원)도 직전년도보다 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분기에는 건설공사 계약액은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에서 일제히 증가했다.

4분기 공공공사 계약액은 18조 8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8% 늘었다. 2019년 1년간 계약액은 58조 8천억원으로 직전해 대비 19.2% 증가했다.

민간부분의 4분기 계약액은 47조 3천억 원으로 직전해보다 6.8% 늘었다. 연간으로는 전년 대비 0.9% 감소한 168조 1천억 원을 기록했다.

공종별로는 토목부문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4분기 토목 공종 계약액은 16조 8천억원으로 직전해 같은기간과 비교했을 때 22.6% 증가했다. 연간(64조 1천억원)으로는 철도와 지하철 공사계약이 증가하며 직전해보다 9.5% 증가했다.

건축의 경우 아파트 등 주거용 건축물 공사계약 증가로 4분기 10.7%(49조 2천억 원), 연간으로는 1.5%(162조 8천억 원) 증가했다.

한편 4분기 기업 순위별 계약액은 상위 1~50위 기업이 28조 4천억 원(24.6% 증가), 51~100위 기업 5조 7천억 원(41.1% 증가), 101~300위 기업 4조 7천억 원(18.9% 감소), 301~1,000위 기업 4조 6천억 원(3.1% 증가), 그 외 기업이 22조 5천억 원(7.3% 증가)이었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