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계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전향적 조치 환영"

중견기업계가 100조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한 정부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에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중견기업연합회는 25일 논평을 내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 경제 침체와 금융시장 불안 우려에 대한 정부의 긴박한 인식에 공감하며, 중견기업을 포함한 기업 일반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의 전향적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4일 중견기업·대기업 등에 대해서도 대출·보증공급을 확대하고 회사채 발행·인수를 지원하는 등 100조원의 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중견련은 "중견기업을 포함한 기업 일반에 대한 대출과 보증공급 확대는 물론 회사채 발행 및 인수 지원, 채권·증권시장 안정 펀드 조성 등 제반 부문을 망라한 정부의 비상한 조치는 경제 상황의 엄중함에 대한 현저한 방증으로서 한 치의 실기 없이 효과적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업 유동성의 길목인 민간금융회사들이 대출금 만기 연장, 시장 안정 장치 재원 조성 참여 등을 통해 국가적 위기 극복 노력에 동참키로 한 것은 `방안`의 실효성을 높이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견련은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이 온전히 효과를 발휘하려면, 무엇보다 모든 관행을 뛰어넘는 수준의 신속한 집행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라는 대통령의 의지에 적극 부응해 수많은 협력 중소기업을 포함한 각계와의 긴밀한 연대를 바탕으로 속도감 있는 경영 안정 노력을 기울여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