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사업구조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개편"

<사진>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사업구조를 고부가가치 제품 중심으로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안 사장은 25일 열린 55기 주주총회에서 "경쟁력이 있는 사업들을 중심으로 기업체질을 강화하겠다"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핵심사업과 고부가가치 중심으로 재편하겠다"고 말했다.

안 사장은 이어 "코로나19로 글로벌 저성장 국면이 심화하고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양적 성장보다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춰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제철은 이날 주총에서 이사의 보수한도룰 기존 80억원에서 50억원으로 줄이는 안과 재무제표, 단조사업 분할회사 설립 안건을 승인했다.

또, 서명진 현대제철 부사장(구매본부장)을 신규 사내이사에 선임하고, 박종성 현대제철 부사장(당진제철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 박의만 세무법인 삼익 대표세무사와 이은택 중앙대 교수를 각각 사외이사에 재선임 하는 안도 의결했다.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