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월급 30% 반납 운동 동참"

권영진 대구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월급 30% 반납운동에 동참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대구시청에서 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권 시장은 "장·차관들의 4개월 월급 30% 반납운동에 저부터 동참한다"며 "뜻있는 공무원들도 함께 할 수 있겠지만 강요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경북도 직원들도 3월 급여 가운데 인상분을 스스로 반납하기로 했다.

도 본청과 직속 기관, 사업소, 지역본부, 소방본부, 시·군 소방서, 도의회에서 7천여명이 이에 동참한다.

이렇게 모은 2억3천여만원을 취약계층과 소외계층 생계를 지원하는 데 쓴다.

도는 앞으로 급여 가운데 일정 금액 반납을 출자·출연기관 등으로 확산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참여하는 취지에서 직원 재택근무를 활성화한다.

코로나19 대책본부에 소속한 150여명을 뺀 직원 가운데 가능한 인원을 오는 23일부터 2주간 집에서 일하게 한다.

유형을 4개로 나눠 주마다 최소 1일에서 최대 4일까지 집에서 원격 근무한다.

침체한 상권 활성화를 위해 직원들이 주 3회 외부 식당을 이용하는 운동도 벌인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최근 요양병원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고 지역사회 감염도 이어져 긴장을 늦출 때가 아니다"며 "앞으로 2주간 외출을 삼가고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