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번 봐도 잘한 공천"…끝내 눈물 보인 한선교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19일 선거인단 투표에서 비례대표 공천 명단이 부결되자 당사에서 `긴급회견`을 열고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한 대표는 이날 자신이 준비해온 발언을 이어가다 `16년 의정 생활`을 회고하는 대목에서 잠시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했다.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16년 정치인생을 마무리하면서 "정말 좋은 공천을 하고 싶다"는 `어린왕자의 꿈`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이어 좋은 인재를 영입하기 위한 삼고초려의 과정을 설명하면서 또 한 번 눈시울이 붉어졌고, 목이 멘 듯 연거푸 물을 마셨다.

그는 "어젯밤에도 첫번째 명단을 보고 또 봤다. 참 잘한 공천이라고 생각했다. 열번 넘게 봤다. 괜찮은 공천이었다"고 말했다.

잠시 침묵으로 감정을 추스른 그는 전날 일부 조정된 20번 순번 내 후보들에 대해 "그분들은 자기 가족이 말리는데도 자기 직장이 말리는데도 저를 믿고 이 자리까지 온 것"이라며 "그 명단은 고치면 안 된다"고 재차 호소했다.

본인의 호소가 묵살될 경우, "그것까지 바꾼다면은 저는 가만히 있진 않을 것"이라는 `경고`도 남겼다.

그는 "부디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서로의 욕심을 버리고 정말 총선 승리를 위해서 자기부터 버리고 다시 하나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회는 5월 말까지 나오겠다`는 외마디를 남긴 채 허리 숙여 인사하고 퇴장하는 그의 눈에 다시 한번 눈물이 고였다.
"열번 봐도 잘한 공천"…끝내 눈물 보인 한선교

한 대표는 총 20여분간 사퇴 회견에서 상대를 특정하지 않은 채 `가소로운 자들`, `가소롭다` 등 표현을 5차례나 사용했다.

`한 줌도 안되는 권력을 가진 이 당(통합당)의 인사들`이라고도 했다. `국회의원을 몇개월도 안 한 친구`가 본인을 음해했다는 취지의 주장도 폈다.

선거인단 투표 부결로 이어진 일련의 `공천 논란` 사태에 정치적 책임을 지고 자리를 내려놓지만, 호락호락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사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한 대표는 "할 말은 참으로 많지만 4월 15일(선거일) 지나서 이야기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가소로운 자`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황교안 대표는 아니다"는 마지막 한 마디를 남긴 채 차를 타고 떠났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