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반도체 시장이 최대 12% 역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9일 시장조사업체 IDC는 최근 `글로벌 반도체 시장 전망에 코로나19가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4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이 중 최악의 경우 글로벌 반도체 매출이 작년 대비 12% 이상 급감할 것으로 예측됐고, 반대로 공급망과 수요가 빠르게 회복될 때는 6%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가장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는 `작년 대비 6% 역성장`으로 확률이 54%였다. 이 경우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258억달러(32조원) 줄어들게 된다.

IDC는 "이 시나리오대로라면 오는 여름 공급망이 복구되고 격리 및 이동금지 명령 등이 해제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공급망 회복에 3∼9개월이 소요되고 경기·수요 위축이 3∼9개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4가지 시나리오를 종합하면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이 역성장할 확률은 80%에 달하고 성장 가능성은 20%에 불과하다.

다만 IDC는 "글로벌 코로나19 위기는 시작에 불과해 당장 하나의 시나리오를 추리기에는 변수가 너무 많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세계 반도체 매출 최대 12% 역성장 가능성"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