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아들 살해 후 도주한 50대, 범행 이틀만에 검거

부부싸움 중 흉기를 휘둘러 아내와 아들을 숨지게 하고 달아난 50대 가장이 범행 이틀 만에 붙잡혔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14일 오후 5시 50분께 함양군 함양읍 한 빈집에 숨어있던 A(56) 씨를 검거했다.

가족과 떨어져 지내던 그는 지난 12일 오전 6시께 아내와 자녀가 머물던 진주시 상평동 주택에서 부부싸움을 하다 아내와 자녀를 흉기로 찔렀다.

아내(51)와 중학생 아들(14)은 숨지고, 고등학생 딸(16)은 크게 다쳐 수술을 받았다.

A 씨는 곧바로 승용차를 타고 자신의 집이 있는 함양군으로 달아났다.

경찰은 헬기와 드론, 인력 300여명 등을 동원해 A씨를 추적해왔다.

아내 아들 살해범 검거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