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중소수출기업 위한 `비대면 무역보험 서비스` 첫선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수출중소기업의 편의성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비대면 무역보험·보증 서비스 출시했다.

이번 서비스는 수출기업이 신용도 평가, 수출신용보증·수출보증보험 신청을 온라인상에서 할 수 있도록 새롭게 구축한 비대면 무역보험 플랫폼이다.

비대면 무역보험 플랫폼이란 수출기업이 정보제공에 동의하는 경우 무역보험·보증 심사에 필요한 고객정보를 무보가 자동으로 확인할 수 있는 비대면 온라인 서비스 창구다.

무역보험·보증 제도에 핀테크를 본격 접목한 첫 사례로, 그간의 서류제출 부담과 영업점 방문을 최소화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출기업이 플랫폼을 이용하면 무역보험·보증 이용을 위한 제출서류가 17종에서 1종까지 줄어든다.

또 시스템 오픈 이후 1년 동안 5억 원 이하 수출신용보증(선적전) 보증료도 10% 할인한다.

무보는 유관기관과 데이터 연계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수출기업의 사전 동의를 전제로 무역보험·보증 신청에 필요한 정보를 직접 조회함으로써 고객의 서류 제출 부담을 덜었다고 밝혔다.

나아가 이번 비대면 서비스 창구를 고객의 영업점 방문이 잦은 종목에 구현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서비스는 산업부 등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수출지원 대책의 일환으로 당초 계획보다 1개월 앞당겨 오픈됐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핀테크를 무역보험에 접목할수록 편리하게 무역보험과 보증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서비스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