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으로 사입하는 사입삼촌 `SELL UP(셀업)` 삼촌 앱 서비스 정식 출시

삼촌은 앱으로 주문전송 및 주문 처리 가능, 소매처 업무처리 만족도 상승

쉐어그라운드에서 사입삼촌들의 불편한 업무수행 방식을 간소화한 `SELL UP(셀업) 삼촌` 앱의 서비스를 정식 출시했다. 해당 앱은 기존의 종이 주문장을 모바일로 구현해 간편하고 효율적인 업무 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쉐어그라운드는 동대문 도매 시장 내 도소매처를 연결해주는 사입대행기업이다. 다년간의 패션 업계 경력을 바탕으로 사입삼촌들의 주문전송, 수기 업무처리, 도소매처와의 소통 방법이 비효율적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SELL UP 삼촌 앱은 소매처의 주문장을 앱에 등록하면 터치 몇 번으로 모든 사입 업무를 관리할 수 있다.

SELL UP(셀업) 삼촌 앱과 동시에 사입 정산관리가 가능한 SELL UP(셀업) 소매 어드민 페이지를 연달아 출시하며 사입·정산을 한 번에 관리해주는 사입 토탈 관리서비스를 플랫폼으로 구축했다.

쉐어그라운드는 하반기에 프로모션 서비스를 확장하고, 도매처 또한 주문과 정산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