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준 국세청장 "마스크 온라인 판매업자·유통업자도 점검 강화"지시

국세청이 코로나19 사태로 품귀 상태인 마스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제조·유통업체뿐 아니라 온라인 판매업자 등의 시장 교란 행위도 점검에 나선다.

김현준 국세청장은 2일 현장 점검팀에 "마스크 제조·유통업체 외 온라인 판매업자, 2·3차 유통업자 등에 대한 점검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국세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전국 마스크 제조·유통업체와 마스크 필터 제조업체 275곳에 대해 생산·재고·판매량, 대량 무자료 거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이번에 점검 대상을 온라인 판매업자 등으로까지 확대한 것이다.

김 청장은 이날 충북 음성 마스크 제조업체 한송과 충북 진천 마스크 유통업체 동국제약의 물류창고 등을 직접 방문해 하루 생산량, 출고단가, 재고 보유량 등을 확인했다.

마스크 공적 판매, 수출 제한 조치와 주문 증가에 따른 제조·유통 현장의 애로 사항도 들었다.

그는 업체 관계자들에게 "마스크 시장 안정을 위한 정부 정책에 긴밀히 협조해 국민들이 보다 쉽게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