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P, 온라인 소상공인 대상 `서버비용` 100억 지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사업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NBP는 현재 자사 클라우드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는 중소기업 1만 3,000여 곳(월 이용 요금 기준 200만원 이하)을 대상으로 서버 비용을 3~4월간 50% 인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원격근무를 지원하는 그룹웨어 `워크플레이스` 또한 무료 프로모션 혜택으로 제공한다.

개학 연기로 비상이 걸린 학교나 학원에 온라인 강의도 지원한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으로 운영되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의 에듀넷 e학습터의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온라인 교육 환경을 신속히 제공하고, 긴급한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대비한다.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로 원격근무에 대한 수요와 서버 트래픽이 급격히 늘고 있어, 이번 프로모션을 통한 지원금이 최대 100억 수준이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근주 NBP 상무는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에서, 온라인 소상공인의 임대료 격인 월 서버 비용에 대한 고통분담을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