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가짜뉴스` 유감…"포항의료원 간호사들 사직 미룬 것"

청와대가 포항의료원 간호사들의 사직과 관련해 "고군분투하셨던 분들을 집단사직한 것처럼 매도 됐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해서 열심히 고군분투하시는 분들이 오히려 상처를 받는 일이 생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부대변인은 "한달 이상 사직을 미루면서 현장을 지켰던 분들이 이렇게 매도당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장 사투를 벌이는 분들에 대한 무한한 응원과 격려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윤 부대변인은 또 아산진천 시설에 격리된 우한 교민들에게 제공된 `대통령 도시락` 사진이 중국 유학생들에게 지급된 도시락이라고 유포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윤 부대변인은 "대통령 도시락이 아산진천 시설 외에 지급된 사실이 없다"고 분명히 했다.

아울러 "대구지역에 대한 정부의 전신 방호복 등 의료물품 지원 소홀과 관련된 언론보도가 많았는데 사실과 달랐다"며 "비상한 상황에서 사실이 아닌 내용이 전달되는 것은 더 큰 혼란을 초래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윤 부대변인은 "지금은 긍정의 바이러스를 통해서 비상한 상황을 헤쳐나갈 힘을 모아야할 시점"이라며 언론의 협조를 부탁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