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키스 인사 안돼"...프랑스 보건당국, 자제령 내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프랑스 보건당국이 시민들에게 `볼키스` 자제령을 내렸다.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사회연대부 장관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볼키스 인사법인 `비즈`(bise, bisou)를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베랑 장관은 앞서 지난달 28일 브리핑에서는 코로나19의 감염 경로 차단을 위해 악수를 자제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비즈는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 유럽에서 널리 행해지는 인사로 주로 프랑스인들이 가까운 사이에서 많이 하는 인사방식이다.

비즈는 가족이나 친구, 가까운 직장동료 등 격의 없이 지내는 사이에서 서로 양 볼을 번갈아 맞대면서 입으로 "쪽" 소리를 내는 식으로 이뤄진다.

비즈는 사람의 대면접촉 방식 중에서도 상대방의 구강과 호흡기에 매우 근접한 거리까지 다가가는 방식의 인사법이라, 신종플루나 독감 등 호흡기 전염병이 유행할 때 감염 경로 차단을 위해 가급적 자제하라는 권고가 종종 내려지곤 한다.

10여년 전 신종플루(H1N1)가 확산했을 때에도 프랑스 보건당국은 시민들에게 비즈 인사법의 자제를 권고한 바 있다.

실제로 프랑스인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증가하면서 불안감이 확산하자 친한 사람을 만났을 때도 비즈를 하지 않는 경우가 늘고 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확진자(누적 기준)는 현재까지 73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2명이다.

프랑스 정부는 제한된 장소에 5천명 이상의 대중이 모이는 모든 행사는 일시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