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사려고 줄 서기` 사라질까...정부 "근본 해결책 찾는 중"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빚어지고 있는 보건용 마스크 구매 대란을 진정시키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혀 실효성 있는 대책이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가 원활하게 공급되지 못한 데 대해 송구스럽다"며 "국민이 보다 쉽게 마스크를 살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며 국내서 구하기조차 힘들 정도로 품귀현상을 빚자 지난 2월 26일 마스크 긴급수급조정조치를 발동, 마스크 하루 생산량의 50%를 공적 판매처를 통해 판매토록 하는 강제조치에 들어갔다.

하지만 배송 등 유통 문제로 정부 발표와 실제 현장 공급 시점에 차이가 생기면서 공적 물량이 소비자의 손에 들어가기까지 혼선이 초래됐다.

박능후 장관은 이에 대해 "공적 공급체계 구축으로 수일 내로 공급망과 유통망이 안정되어서 국민 불편이 다소 해소되리라 생각하지만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무엇보다 국민이 손쉽게 마스크에 접근할 수 있는 점포망의 확산을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마스크 공적 판매처는 읍·면 소재 1천400개 우체국과 약 1천900여개 농협 하나로마트(서울·인천·경기 제외), 공영홈쇼핑, 전국 2만4천여개 약국, 의료기관 등에 그친다.

그러나 소비자 접근성이 좋은 것으로 평가되는 편의점은 빠져 있다.

애초 정부는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편의점에서도 판매하기로 했다가 일단 판매처에서 제외했다.

편의점업계는 정부에 편의점을 공적 판매처로 포함해 지정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접근성이 가장 뛰어난 유통망인 동시에 상비약 판매 등 일정 부분 공적 기능을 하는 편의점을 제외한 조치는 소비자의 안정적인 마스크 수급을 위한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으로부터 마스크 공급 대책에 관한 긴급 보고를 받고 "국민이 마스크를 구입하는 데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마스크 공급 계획을 세우는 것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니 정부 담당자들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문제점을 파악해 해결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