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어제 코로나 검사 받아" 정정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은 교주 격인 이만희 총회장이 2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진단검사를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 단체 관계자는 "(총회장이) 어제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검사는 모처에서 진행된 것으로 안다"며 이 총회장이 1일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을 계획이라는 종전 입장을 정정했다.

그는 "검사 다음 날 보통 결과가 나온 점을 미뤄볼 때 오늘 판정결과가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천지 측은 그간 이 총회장이 다른 신도들처럼 자가 격리한 상태로 지내고 있다고 밝혀 왔다.

이 총회장은 현재 경기권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는 이날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보내는 호소문`을 내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하는 시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신천지는 "각 지자체에서 명단을 문제 삼아 신천지를 앞다퉈 고발하겠다고 한다"며 "신천지가 관련 시설을 은폐하고 있다는 보도도 잇따르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이 단체는 "부족한 역량이지만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와 최대한 보조를 맞춰가고 있다. 해당 지자체로부터 격려도 받고 있다"며 "신천지 성도들을 몰아세우지 마시고 적극적인 협조에 나설 수 있게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어 "신천지 성도라는 것을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확진을 받은 일부 성도들로 인한 감염자 발생에 대해서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