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대구 여행금지` 美 비건과 통화…"과도한 조치 자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통화하고 양국 간 교류를 불필요하게 위축시킬 수 있는 과도한 조치는 자제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강 장관은 국무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비건 부장관과 한 이날 오전 통화에서 한국의 정확한 상황과 정부의 방역 노력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면서 이같이 당부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강 장관은 국내에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지만, 이는 주로 일부 지역에 집중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 정부는 높은 수준의 검진 역량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전수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신속·투명하게 국민과 공유하면서 전방위적인 방역 조치를 시행하는 등 최대한의 대응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비건 부장관은 상세한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한국의 투명하고 개방적인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코로나19 관련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날 통화는 국무부가 대구에 한정해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인 `여행금지`로 격상한 가운데 이뤄졌다.

앞서 조세영 1차관도 미국이 한국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인 `강화된 주의`에서 3단계 `여행 재고`로 격상한 지난달 27일 비건 부장관과 통화해 과도한 조치 자제를 요청했다.

강경화 비건 통화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