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JTBC ‘18 어게인’ 출연 확정…믿고 보는 배우의 귀환



믿고 보는 배우 김하늘이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JTBC <18 어게인>에 출연을 확정,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색다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인 것.

드라마 <18 어게인>은 영화 <17 어게인>을 원작으로,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이다.

김하늘은 극중 열여덟 쌍둥이 남매의 엄마이자 늦깍이 신입 아나운서로, 일과 가사 모두 척척 해치우는 프로페셔널함은 물론 따스한 인성까지 지닌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으로 분한다.

특히 지난 드라마 <바람이 분다>, <공항 가는 길> 등을 통해 섬세하면서도 더욱 깊어진 감성 연기를 선보이며 ‘멜로 장인’의 면모를 선보인 바 있는 김하늘은 이번 작품을 통해서 한층 디테일해진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가치를 증명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JTBC <18 어게인>은 2020년 하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