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비비 50억원 추가 투입... 中 유학생 관리에 42억원

정부가 중국 유학생 관리와 국가직 공무원 시험장 방역을 위해 예비비 약 50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이중 42억원이 중국 유학생 관리 예산이다.

정부는 25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 및 국가직공무원 시험장 방역` 등 총 2건의 일반회계 목적예비비 50억원 지출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는 지난 18일 의결한 긴급 방역 대응 조치 및 우한 교민 임시시설 운영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1041억원에 이은 추가 대응 조치다.

우선 이번주 부터 집중 입국하는 중국 유학생 관리를 위해 현장의 부족한 인력을 확보하고 방역 물품 지원을 위해 총 42억원이 투입된다.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는 대학과 중앙정부, 지자체가 함께 협력해 이뤄진다.

입국 후 거주지 이동(학교·지자체), 기숙사 미배정·계약 파기 등 거주지 미정자 대상 임시 주거시설 확보·제공(학교·지자체), 기숙사 방역 및 자가격리자 등 관리(학교·지자체 및 중앙정부) 등이다.

구체적으로 입국후 14일간 기숙사 또는 자가 격리 조치되는 유학생 관리를 위해 현장 인력 인건비(2376명) 25억원이 반영됐다.

유학생 관리 인력에 지급하는 방역용 마스크·손소독제·체온계, 기숙사 방역비용 등에 15억원이 지원된다. 방역용 마스크는 기숙사 입소 유학생에 한해 지급된다.

전체 입국 유학생에게는 공항부터 거주지 이용시 착용할 일회용 마스크가 지원된다.

유학생 입국 직후 행동요령 안내 등 공항부스 운영(인천공항 등 4곳)을 위해 2억원이 배정된다.

오는 29일과 3월28일 실시하는 2020년 국가직 공무원 시험장 방역을 위해 9억원이 지원된다. 소득, 마스크 등 방역물품 구입에 5억원이, 발열 등 유증상 수험생을 위한 시험실 분리 운영에 4억원이 편성됐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달말 부터 3월초까지 집중 입국할 중국인 유학생 관리 및 대규모 인원 응시가 예상되는 공무원시험 방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급한 조치"라며 "목적예비비가 현장에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각 부처는 지자체·대학과 유기적이고 견고한 공조체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