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지난 주말, 거리와 상점, 식당가는 적막감이 맴돌 정도로 썰렁했는데요.

감염 공포에 사람들이 집 밖에 나가는 것 조차 꺼려하면서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에 빠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한계상황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전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가 국내에서도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늘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감염병 공포에 각종 모임과 행사 등이 줄줄이 취소되고, 아예 사람이 외출까지 자제하면서 음식ㆍ숙박ㆍ소매 업종, 전통시장 상점가가 직격탄을 맞고 있습니다.

<인터뷰> 편정수 서울시 상인연합회 회장

"전국으로 확산되다 보니 모든 사람들이 외출을 안한다. 시장에 사람이 와야 물건을 팔 것 아니냐. 매출이 급감하고 있다. 건물주가 임대료를 인하해주면 인하해 준 만큼의 세금감면을 해준다던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특히 현재의 코로나19 `심각` 단계에서는 정부가 대규모 집단 행사와 다중밀집이용시설의 이용 제한 조치를 내릴 수 있는 만큼 민간 소비활동은 앞으로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입니다.

위기경보 수준이 같은 심각 단계였던 2009년 신종 플루 사태 땐 저녁 술자리 자제 등의 영향으로 일반 음식점업 2.7%, 주점업은 7%나 매출이 급감했습니다.

자금 사정이 어려워지면서 정부 지원금 신청도 빗발치고 있습니다.

24일 기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긴급경영안정자금 신청 건수는 1만2천건, 금액으로는 약 6천200억원으로 편성 예산 2백억원의 30배에 달했습니다.

<인터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

"지난주 금요일이 마감이었는데 현재 무기한 받기로 했다. 소상공인들이 난리가 나서 오늘도 (신청을) 받고 있다. (추가 예산 조달은) 일단 추경만 기대하고 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확진자 방문과 매출 감소 등 코로나19 피해로 휴업한 사업장도 1천곳을 넘어섰습니다.

이로 인해 피해기업에 인건비 일부를 지원해주는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한 사업장은 최근 일주일 만에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자금을 3배 더 늘려 1조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한국경제TV 전민정입니다.
"문 닫은 상점 1천곳 넘었다"…벼랑 끝 자영업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