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내달 `라임 불법` 조사 착수…"신한금투와 은폐 혐의"

금융감독원이 라임 합동 현장 조사단을 구성해 다음달 불법 행위 관련 사실 조사에 착수한다.

금감원은 14일 서울 본사에서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중간 검사 결과 및 향후 대응방안`을 통해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은 플루토TF-1호(무역금융펀드) 관련 불법행위에 대해 집중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가 무역금융펀드에 투자하는 과정에서 IIG펀드에서 1억달러 규모 손실 가능성을 미리 알았음에도 사실을 은폐하고 계속 펀드를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에 대해 라임운용과 신한금투 직원이 협의했다"며 "논의도 하고 그러면서 1, 2차 구조화, 허위 수익률 안내도 하는 등 사실 은폐하는 것을 같이 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라임펀드 관련 환매, 관리 계획을 적극 지원하고 불법행위가 확인된 부분에 대해서는 분쟁조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분쟁 조정 신청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라임펀드 분쟁 전담 창구`를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금감원은 상중 검사 반을 파견하고 판매사, 관계자간 협의체와의 정례회의 등을 통해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