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질환을 예방하는 유일한 방법은?

여러 가지 망막질환으로 인해 안과를 찾는 분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눈에 통증, 염증, 충혈 등이 있으면 비교적 안과를 빨리 찾게 되지만, 빛이 번져 보인다거나 사물이 이중으로 보이는 등의 증상들은 일시적인 현상으로 여기거나 특히 중년의 나이에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 치부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망막질환인 당뇨망막병증과 황반변성, 녹내장은 모두 심각할 경우 실명을 초래할 수 있는 질환으로, 조기 발견할 경우 실명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조기문제는 안과질환을 조기 발견하고 예방하기 위한 정기적인 안과검진의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당뇨망막병증은 어느 부위에 병변이 있느냐에 따라 시력 이상이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 시력을 담당하는 망막 중심 부위에 혈관이 터지거나 이상혈관이 자라면 흐리게 보인다. 출혈이 많으면 갑자기 안 보이기도 한다.

글씨 또는 직선으로 이뤄진 사물들이 구부러져 보이거나 시야의 중심부가 흐리게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황반변성일 가능성이 높다. 황반변성은 시신경이 밀집해 있는 망막의 중심인 황반부에 이상이 생기는 질환이다. 이 또한 심한 경우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어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카이안과 전소희 망막센터장은 “녹내장은 안압 및 혈류이상 장애 등으로 시신경이 손상되면서 시야가 점점 좁아져 실명에 이를 수 있는 질환이다. 한번 손상된 시신경은 회복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해 손상의 진행을 멈추게 하거나 느리게 해 생활의 불편함을 최소화 하는 게 최선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외에도 망막질환은 여러 가지가 있으며, 최근엔 젊은 층에서도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스마트폰과 인터넷 사용이 늘면서 10대, 20대 가운데 망막질환의 위험도가 높은 고도 근시 환자들이 부쩍 많아졌다”라고 덧붙였다.

망막은 한번 손상되면 다시 되돌릴 수 없으니, 평소 눈 건강에 유의하고 눈의 피로나 불편함이 있을 때는 즉시 안과를 찾아야한다. 또한 사전에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받는 것도 망막질환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임을 잊지 말아야 하겠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