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첫 ‘매출 1조 클럽’ 가입

대웅제약이 사상 처음으로 매출액 1조원을 넘어 ‘1조 클럽’에 가입했다.

대웅제약은 별도 매출 기준 지난해 매출이 1조 52억원, 영업이익 314억원, 당기순이익 202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6.5%, 2.2%, 1,266% 증가한 수치다.

회사측은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의 안정적인 성장과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미국 수출액(445억원)이 256% 이상 급증해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전문의약품 부문은 전년(6,641억원) 대비 6.9% 성장한 7,10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릭시아나, 포시가, 넥시움 등의 주요 도입품목과 우루사, 다이아벡스, 가스모틴 등 기존 주력 제품 실적 향상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일반의약품 부문은 전년(922억원) 대비 21.3% 성장한 1,11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는데, 주력 품목인 임펙타민의 경우 2018년 대비 34% 성장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 별도 매출 기준으로 첫 1조원을 돌파하며 쾌거를 달성했다”며 “올해에는 나보타의 유럽시장 진출과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 성과의 가시화로 중장기적 매출과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