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이 지난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13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731억원으로 전년 대비 54.6% 늘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548억원으로 전년도와 비교해 61.2% 늘었다.

매출액 역시 2018년도와 비교해 4.1% 늘어난 1조888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사 측은 "IB 부문을 비롯한 전 사업 부문의 고른 수익 증가로 매출액 등이 늘었다"고 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