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귀국소감 중 `왈왈!`…돌발 상황에 빵 터진 현장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 팀이 12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가운데 송강호의 귀국 소감이 주목받았다.

이날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 감독은 오전 5시 15분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봉준호 감독은 현지 일정을 소화한 뒤 다음 주 입국 예정이다.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배우들과 스태프는 빡빡한 오스카 레이스와 긴 시간의 비행에도 수상의 흥분이 가시지 않은 듯 밝은 표정이었다. 화장기 없는 얼굴에 편한 복장으로 취재진과 팬들을 만났다.

새벽 시간에도 많은 환영 인파를 보고 다소 놀란듯한 이들은 미소를 지으며 취재진과 팬들에게 손을 흔들고 인사를 건넸다.

곽신애 대표는 "이렇게 이른 아침에 나와주셔서, 환영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감사한 만큼 송구스럽다"며 "따로 날짜를 잡고 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취재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송강호 귀국소감 중 `왈왈!`…돌발 상황에 빵 터진 현장

이어 봉준호 감독과 오스카 레이스를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한 배우 송강호가 말문을 열었다.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은 다른 일정 때문에 같이 귀국하지 못했는데 저희끼리라도 인사를 드린다"며 "여러분의 끊임없는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 때문에 저희가 그렇게 좋은 성과를 얻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좋은 한국 영화를 통해서 전 세계의 영화 팬들에게 한국의 뛰어난 문화와 예술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송강호가 인사말을 할 때 다른 입국 승객의 강아지가 큰 소리로 짖자 배우들과 스태프는 폭소를 터뜨리기도 했다. 송강호는 "다시 말하겠다"라고 말하며 웃은 뒤 다시 인사말을 이어갔다.

배우와 스태프는 간단한 인사를 마친 후 퇴장했다. 이들은 봉 감독의 귀국 이후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자세한 소감 등을 전할 예정이다.

송강호 귀국소감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