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2019년 영업이익 367억...전년대비 35.4% 증가

아프리카TV는 2019년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679억 원과 367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32.6%, 영업이익은 35.4% 증가한 규모다.

2019년 당기순이익 또한 342억 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대비 60.1% 상승했다.

전년도 4분기 매출은 434억 원이며, 영업이익은 73억 원, 당기순이익은 72억 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6.2%, -3.0%, 64.7%를 기록했다.

4분기에는 일회성 비용인 `지스타`, `BJ대상` 등의 행사비 지출이 늘며, 전 분기 대비 영업비용이 증가했다.

전체 매출 중 플랫폼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광고 매출에서 콘텐츠형 광고 분야가 성장했다.

연간 실적 상승은 별풍선, 구독 등의 꾸준한 매출 증가와 광고 매출 증대가 견인했다.

특히, 콘텐츠형 광고는 기존 광고 대비 `높은 소비자 관여도`, 부담 없이 즐겁게 즐길 수 있는 `광고의 엔터테인먼트화` 등의 강점을 통해, 신작을 출시하는 게임사를 중심으로 계속해서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아프리카TV는 지난해 `확장`을 키워드로 사업 영역을 계속해서 확대하며, 분야 간 시너지 효과 창출로 이어갈 계획이다.

실제로 작년(2019년) 하반기 오디오 플랫폼 서비스 강화를 위해 NHN의 팟캐스트 플랫폼 `팟티(PODTY)`를 인수했다.

또한, 올해(2020년) 1월에는 KTH와 콘텐츠 IP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콘텐츠 확장도 진행하고 있다.

정찬용 아프리카TV 대표는 "2020년에는 `참여`를 키워드로 유저들이 플랫폼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지금까지 확장을 이어온 사업 분야 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