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 `기생충` 평점 공개..."국내 4.27점 유럽 4.42점"

OTT 서비스 기업인 ‘왓챠’는 영화 ‘기생충’의 평가가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세계 각국에서 모은 영화 `기생충`과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작들의 별점 평가 데이터를 정리한 결과다.

대륙별로 나눠보면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 이용자들의 평균 별점은 4.10점이었지만, 북미는 4.30점, 유럽은 무려 4.42점을 기록했다.

국내 이용자들이 매긴 4.27점보다도 높은 평가를 북미 및 유럽 등지의 해외에서 받은 것이다.

특히, 미국 이용자들의 평가를 보면 ‘기생충’이 미국 관객들에게 얼마나 높은 평가를 받았었는지 알 수 있다.

실제로 올해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 올랐던 작품들 중 ‘기생충’의 평가가 가장 높았다고 한다.

미국 관객들이 매긴 ‘기생충’의 평균 별점은 4.31점으로, 경쟁작이었던 ‘1917’(4.02점), ‘아이리시맨’(3.98점), 조커(4.06점), ‘결혼이야기’(4.16점)보다 더 높은 평균 별점을 기록했다.

유럽 이용자들에게도 ‘기생충’(4.42점)은 2위 ‘아이리시맨`(4.36점)을 제치고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작품이었다.

한편, 왓챠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을 기념하기 위해, 웹페이지 첫 화면을 ‘기생충 버전’으로 공개했다.

영화 소개페이지 내의 ‘기생충` 출연진들 이미지 역시 기생충 버전으로 패러디해 오스카 수상을 기념했다.

한편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왓챠플레이’의 모태가 된 영화 평가·추천서비스 ‘왓챠’는 2012년 국내에 처음 출시됐다.

출시된 뒤 2014년 일본어 버전을 출시했고, 2018년에는 글로벌 서비스를 출시해 전 세계 이용자들의 평가 데이터를 바탕으로,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