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광화문 식당 찾아 `소비진작` 독려…“추경 편성은 아직"

정세균 국무총리가 광화문의 한 식당을 찾아 직원들과 `번개 오찬`을 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로 위축된 소비심리 진작에 나섰다.

정 총리는 식당에서 "상상 이상으로 과도하게 소비가 위축되는 것 같다"며 "소비가 너무 위축되면수출과 설비 투자 등의 위축으로 이어져 바로 경제성장이 저하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방역을 철저히 해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워 이기고, 다른 한편으로는 경제에 주름살이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일각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필요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2월밖에 되지 않았는데 벌써 추경을 이야기 하는 것은 적절한 타이밍이 아니다"라며 "목적 예비비가 있고, 경우에 따라 전용도 할 수 있으니 현재 예산에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기 위축에 따른 자영업자 임대료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현재 우리가 할 수 있는 조치들은 기획재정부가 검토하고 있다"며 "현 제도 하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맥시멈`(최대치)으로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기재부가 무엇을, 어떻게, 어느 분야에 대해 조치할 지 검토 중인데 필요에 따라 순차적으로 급한 불부터 꺼나갈 것"이라며 "당연히 자영업자도 검토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9일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정 총리가 중국 내 위험지역에 대한 추가 입국제한 조치도 검토한다고 언급하고 회의 직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기존 조치를 유지하겠다고 브리핑 한 것이 `엇박자`라는 일각의 지적에는 적극 반박했다.

정 총리는 확대 중수본 회의 전날 세종시를 찾아 관계 장관 및 질병관리본부장과 회의를 한 자리에서 이미 입국 제한 조치를 `현상유지` 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하며 "나와 복지부 장관은 같은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토라는 것은 결정과는 전혀 무관한 것"이라며 "무슨 일이든 졸속으로 하면 안되기 때문에 사전에 준비했다가 필요하면 하고, 그렇지 않으면 안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