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싱가포르·일본·말레이시아·베트남·태국·대만` 여행자제 권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연일 세계 곳곳으로 퍼지는 가운데, 정부가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되는 일부 국가에 대해 여행과 방문을 최소화해달라고 권고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1일 "신종 코로나 감염증이 중국 외 제3국을 통해 국내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신종 감염병이 유행하는 6개 지역에 대해서는 여행과 방문을 최소화해달라"고 권고했다.

해당 지역은 싱가포르,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이다.

김강립 중수본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싱가포르, 일본 등은 지난 9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역사회에서의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한 지역"이라고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이들 지역은 신종 감염병의 전파 위험이 있기 때문에 가급적 여행을 자제하거나 불가피할 경우에는 여행 기간, 인원 등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고려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번 조처는 중수본 차원에서 내린 것으로, 외교부의 `여행 경보 제도`와는 다르다.

외교부의 여행경보 제도 정보에 따르면 현재 중국 후베이(湖北)성 지역은 철수 권고(3단계), 그 외 중국 지역(홍콩, 마카오 포함)은 여행 자제(2단계) 단계로 여행 경보가 발령돼 있다.

김 부본부장은 "질병의 전파 가능성이 높고, 지역사회 전파가 외국에서도 발생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을 때 시행하는 조처"라며 "국민들이 여행에 대해 판단을 하는데 도움을 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중수본은 이들 6곳 외에도 현재까지 환자가 발생한 다른 지역을 방문할 때 감염병 예방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많은 사람이 모이는 다중 밀집 장소 방문은 자제해달라고도 조언했다.

이를 위해 환자가 발생했거나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되는 지역으로 출국하는 사람에게는 해외에서의 안전 수칙을 담은 문자를 발송하거나 방송·온라인 등을 통해 관련 내용을 알릴 방침이다.

여행 자제국가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