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들어서는 `계룡 대실지구` 본격 분양 개시...4천여세대 新주거타운 형성

-4천여세대 주거타운으로 탈바꿈되는 `계룡대실 도시개발사업`, 이케아 입점 가시화에 매매가 상승 분위기도…대우건설 `계룡 푸르지오 더 퍼스트` 이달 첫 출격

지난 2004년 도시개발구역에 지정된 충남 계룡대실지구가 개발에 돌입한 지 14여년 만에 첫 민간 분양에 나선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이달 중 대우건설 `계룡 푸르지오 더퍼스트(883가구)`를 시작으로, 총 3개 단지 4천여세대의 분양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계룡대실지구는 계룡시의 숙원사업으로 충남 계룡시 두마면 일원 연면적 604,251㎡ 부지에 약 4천세대 규모의 미니신도시를 조성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대실지구와 가까운 곳에 연면적 약 347,183㎡ 규모의 하대실지구 개발사업도 추진 중이다. 향후 주거와 상업, 문화 등 자족 기능을 갖춘 대규모 복합도시의 탄생이 예고된다. 더불어 `이케아`가 충청권 최초로 대실지구에 들어설 예정으로, 일대가 쇼핑 타운으로 탈바꿈될 전망이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개발이 시작된 지 14여년만에 첫 민간 분양에 나서는 계룡대실지구는 계룡시의 숙원사업이자 약 4천여세대의 미니 신도시로 조성돼 투자가치가 높다"며 "최근 이케아 입점이 가시화되면서 동반 입점 업체까지 선정을 완료해 계룡시를 비롯해 대전, 세종시 등 충청권 일대 시민들의 관심이 뜨겁다"고 말했다.

▲이케아 효과 보는 계룡시…벌써 5천여만원 웃돈 형성

최근 세계적 가구 기업인 `이케아` 입점이 가시화되면서 계룡시 일대 아파트에는 최고 5,800만원의 웃돈이 형성된 상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계룡시 두마면에 자리한 `계룡 E편한세상` 전용면적 84.74㎡가 지난달 2억 4,300만원(8층)에 거래돼 1년 사이에 5,800만원의 웃돈을 형성했다.

인근 S공인중개사는 "이케아 입점이 가시화되면서 아파트를 찾는 문의도 늘었다"며 "KTX계룡역 인근에 위치한 계룡e편한세상은 전용면적 84.74㎡ 중상층이 최근 2억 5,000만원까지 호가가 상승하는 등 해당 지역이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대실지구 아파트 분양 본격화...이케아 옆 자리서 계룡 첫 `푸르지오` 들어서

이런 가운데 2월 중 대우건설은 계룡대실 도시개발지구 3블록에서 `계룡 푸르지오 더 퍼스트` 분양에 나선다. 이 아파트는 계룡대실 도시개발지구 내 처음으로 선보여지는 민간 분양 단지로, 지역 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계룡 푸르지오 더 퍼스트는 충남 계룡시 두마면 농소리 973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최고 25층, 10개동, 총 883가구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전 가구는 실수요자 사이에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59㎡~84㎡의 중소형으로 구성된다.

초등학교(예정), 중학교(예정) 부지가 단지 인근에 계획된 상태며, 계룡중, 계룡고도 가까워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단지 내에는 국공립 어린이집도 조성될 예정으로, 자녀 교육 여건이 훌륭하다.

무엇보다 단지 바로 옆에 이케아 부지가 자리해 향후 개점 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도보 거리에 대실지구 중심상업지구(예정)가 위치해 있고, 계룡시청, 계룡문화예술의전당, 홈플러스 등도 인접해 생활 편의시설 이용이 상당히 편리하다.

우수한 교통망도 장점이다. 가까이 KTX 계룡역이 위치해 서대전역까지 10분대에 연결된다. 단지 가까이 계룡대로와 계백로가 지나 대전으로의 접근이 편리하며, 대전과 세종, 논산으로 연결되는 호남고속지선 계룡IC도 근거리에 위치해있다. 계룡과 신탄진을 이어주는 충청권광역철도 계획도 예정돼 향후 광역교통망은 더욱 우수해진다.

분양 관계자는 "계룡시에 15년 만에 공급되는 브랜드 아파트로, 대실지구 첫 번째 민간 분양 단지의 희소성까지 갖췄다"며 "단지 바로 옆에 충청권 최초로 이케아가 조성될 예정으로, 지역 내 실수요자를 넘어 인근 대전, 세종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편, 계룡 푸르지오 더 퍼스트 홍보관은 대전시 서구 관저동 1989-1 JK빌딩 3층에 마련됐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