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코로나 28명으로 늘어…3번 지인 중국인 여성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감염증 확진 환자가 1명 추가돼 모두 28명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오전 9시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1명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28번째 환자는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3번 환자의 지인으로 30대 중국인 여성이다. 자가격리 중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에 격리됐다.

3번째 확진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거주자로 지난달 20일 귀국했다. 22일부터 열감,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났고 26일 확진이 나와 현재 명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3번째 환자의 접촉자는 전날 기준 16명이며, 이 가운데 1명이 격리조치 중이었다.

이날 현재 신종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인 의사환자(의심환자)는 3천601명이며 이 가운데 2천736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865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28번째 코로나 확진자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