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소식에 관련주가 강세다.

11일 장 초반인 9시 5분 현재 CJ ENM이 전일대비 3.78% 오른 15만3,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전해진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관련 뉴스로 주식시장에서는 K-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으며 국내 콘텐츠 제작사 주가가 재평가될 것이란 긍정적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영화 `기생충`이 전통 한류시장이 아닌 북미 박스 오피스에서 성공을 거두고,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수상했다는 것은 한국 콘텐츠 유효시장이 더 이상 아시아권에 국한되지 않는다는 점을 증명했다"며 "국내 콘텐츠 제작사들이 글로벌 제작사로 리레이팅(재평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기생충 투자배급사이자 HBO 드라마 리메이크에 참여할 `CJ ENM`, 올해 미국법인을 설립해 tvN 드라마 `라이브` 미국향 리메이크를 진행할 `스튜디오드래곤`, 넷플릭스와 바인딩 계약을 진행한 `제이콘텐트리`, `킹덤`을 통해 인지도를 높인 `에이스토리` 등 수혜를 기대했다.

다만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이후 추가이익 상승 여력은 크지 않다고 봤다. 이 연구원은 "영화 `기생충`은 9일 기준 북미 박스오피스 매출 355억달러 기록 중"이라며 "해외 수출이작년 3분기부터 지속돼 온 만큼, 실적 업사이드(상승 여력)는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유주안기자 ja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