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럽이 될 것"...다음 무역협상 대상 지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유럽은 우리를 매우 나쁘게 대해왔다"면서 다음 무역협상 대상은 "유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전국 주지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비즈니스 회의에서 많은 국가와 동맹국이 미국을 이용해왔다고 비판하면서 유럽과의 무역 적자를 거론,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을 겨냥, "그들은 그것을 해야 한다. 왜냐하면 지난 10∼12년 넘게 유럽과 엄청난 적자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들은 믿을 수 없는 장벽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일본, 한국과 무역협상을 하는 동안에 유럽과는 협상하지 않았다면서 "나는 전 세계와 한 번에 (협상을)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우리는 그것을 시작할 것"이라며 "그들은 그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유럽과 매우 진지하게 얘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이 미국을 나쁘게 대한다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를 겨냥, "솔직히 나토에서 미국을 나쁘게 대한다"며 방위비 문제도 꺼냈다.

그는 자신이 요구해 "나토에서 1천300억 달러를 더 벌었다"며 나토 국가들이 방위비를 증액한 것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에서 나의 가장 큰 팬은 나토의 수장인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이라며 그와의 첫 만남에서 1천300억 달러를 증액했고 두 번째 만남에서 4천억 달러를 걷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나토 회원국의 방위비 분담이 적다는 불만을 표출해왔으며, 4천억 달러는 나토 동맹국이 2024년까지 늘릴 것으로 추산되는 국방지출 총합이다.

미국은 구글·애플·페이스북·아마존 등 자국 인터넷 대기업에 대한 프랑스의 `디지털세`와 유럽산 자동차 수입 등의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어왔다. 디지털세 문제의 경우 양측이 향후 1년간 관세 보복을 하지 않기로 지난달 `휴전`을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