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체이자 1만8600%… 고금리 사채업자 일당 검거

서민들을 상대로 최고 연 1만8000%의 연체이자를 받아내는 등 불법 대부업으로 호화생활을 즐긴 사채업자들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인터넷 대출 광고를 보고 연락 온 피해자들을 상대로 법정 최고 이자율 24%를 훨씬 웃도는 고리를 받아 챙긴 혐의(대부업법 위반, 공갈 등)로 고모(24)씨 등 사채업자 5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고씨 등은 지난해 10월 7일께 인터넷 광고를 보고 30만원을 빌린 피해자가 돈을 제때 갚지 못하자 연체이자 포함 260만원을 받아 챙기는 등 연리 기준 1만8655.6%의 연체이자를 받아 챙겼다.

이들은 2017년 1월부터 최근까지 총 1천여명에게 2천110여회에 걸쳐 총 10억여원을 빌려주고, 고리를 덮어씌우는 방법으로 순수익만 7억원 이상을 챙겼다.

고씨 등은 대출금을 연체한 피해자들을 상대로 대포폰을 활용해 "가족을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하거나, 친인척의 직장에 하루에 수백차례 전화를 걸어 협박하는 등 괴롭혀 돈을 받아냈다.

이렇게 받은 불법 수익으로 고씨 등은 바다가 한눈에 내려 보이는 고급 아파트 단지를 숙소 겸 사무실로 빌리고 고급 시계, 명품 의류와 신발, 외제 차 등을 타고 다니며 호화생활을 즐겼다.

경찰은 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한 피해자들의 신고를 받고 3개월여간 추적을 통해 검거했다.

이들의 호화숙소에서는 대포폰 30여개, 대포통장 20여개도 발견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함께 검거된 이들을 모르는 사람이라고 하는 등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