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앞서 살펴본 것처럼, 올해 코스피는 장밋빛 전망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를 이끌 주도주로 각 증권사는 `IT 반도체`를 제시했습니다.

이어서 신재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조사 결과 14개 증권사 중 13개 증권사가 올해 증시 주도주로 `IT 반도체`를 지목했습니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올해 증시의 열쇠도 `반도체`가 쥐고 있다는 겁니다.

지난해 답보 상태를 보였던 업황이 올해 본격적으로 회복될 것이란 게 각 증권사의 대체적인 시각입니다.

삼성증권은 반도체 가격 반등과 이에 따른 실적 개선이 반도체주의 주가 상승을 이끌 것으로 내다봤고, 한국투자증권은 IT 업종이 `기저효과`를 누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미래에셋대우 역시 반도체 업황의 순환적 회복과 경쟁력 두 가지 관점에서 주도주로 IT 반도체 섹터를 지목하는 등 다른 증권사도 이유는 비슷했습니다.

그러면서 증시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에 대한 관심을 주문했습니다.

<인터뷰>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주식시장에 대한 주도주를 기본적으로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관련 주식으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첫 번째는 올해 기업들 실적 개선의 상당 부분이 반도체 경기 개선에서 나오는 부분들이 크고요.

두 번째는 외국인의 매수가 올해 내내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한 IT 관련 주식에 집중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유일하게 DB금융투자만 저평가된 가치주와 오프라인 유통주를 주도주로 봤습니다.

면세점을 비롯한 중국 소비주도 올해 주도주가 될 수 있다는 평가입니다.

한중 관계 개선에 따른 업황 회복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릴 것이란 설명입니다.

여기에 밸류에이션 매력도 `충분하다`는 게 증권업계의 판단입니다.

코스피 시가총액의 25% 이상을 차지하며 국내 증시를 이끌어 온 IT 반도체주.

올해도 어김없이 코스피 주도주는 `반도체`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업황 회복 바람을 탄 이들 종목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신재근입니다.
굳건한 반도체…올해도 증시 주도 `우뚝` [2020 증시 긴급전망②]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