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총 417억4,000만원 규모의 2019년 하반기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하반기 인센티브는 2010년 제도를 시행한 이래 최대 규모의 금액이다.

삼성전자는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반도체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 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 규모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설 연휴 직전인 오는 22일 협력사 임직원 2만여명을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해 사기 진작은 물론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로 11년째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하면서 지급 대상 업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

또 2018년부터 반도체 8개 협력사가 운영하는 `반도체 정밀 배관 기술 아카데미(SfTA)`를 지원해 우수 인력 양성을 돕고 있으며, 인적 자원 개발(HRD) 컨설팅을 통해 협력사 교육 역량 향상도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는 명절에 근무하는 협력사 임직원 대상으로 온누리 상품권을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이번 설에 지급되는 규모는 15억4천만원이며, 2012년부터 지급된 상품권 규모는 총 258억3천만원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협력사를 위한 다양한 제도와 적극 지원을 통해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 `사상최대` 하반기 인센티브 지급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