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은 인사제도를 개편해 현행 7단계를 4단계로 축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광동제약은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고 성과 개선 및 업무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인사제도를 1일부터 시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제도 도입을 통해 직급체계를 7단계(사원~부장)에서 4단계(G1~G4)로 간소화했으며, 직급과 관계없이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고 존칭을 사용하도록 했다.

성과에 따른 연봉체계를 고도화하고 직책자 보상을 강화하는 한편 뛰어난 성과에 대한 `스페셜 인센티브`를 신설해 역할과 성과에 따른 보상제도를 확고히 했다.

이와 함께 우수 인재를 조기 발굴 육성하고, 임원 및 팀장 등 리더 그룹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통합 `탤런트 세션`(인재관리 프로그램)을 새롭게 도입했다.

회사 관계자는 "밀레니얼 세대가 조직의 다수를 차지하고,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는 등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적합하도록 인사제도를 고도화했다"며, "광동제약의 핵심가치 중 `소통과 협력` 그리고 `인재제일`을 강화하는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광동제약, 인사 직급제 4단계로 축소

양재준 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