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 설 차례비용 최소 21만원"…홈플러스, 제수용품 할인전

올해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차림비가 21만∼43만원 수준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어떤 등급의 제수용품을 선택하는지에 따라 비용은 두 배 넘게 차이가 났다.

홈플러스는 최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선정 25개 품목에 대한 자사 제품 가격(15일 온라인몰 기준)을 조사한 결과 4인 가족 차례상 비용은 최고 43만5,462원, 최저 21만4,886원으로 51% 차이를 보였다. 최저가만 실속 있게 고르면 반값이지만, 최고 등급 위주로 담으면 값이 배로도 뛰는 셈이다.

품목별로는 축산·수산물 가격이 최고 7배 차이가 났다. 등급과 원산지, 가공 방식 등에 따라 가격이 달라졌다.

축산은 무항생제 한우 1+등급 양지와 안심만 구입해도 10만원이 넘고, 여기에 국산 삼겹살과 뒷다릿살, 유정란을 포함하면 16만3580원이 된다. 대신 한우 사태, 1등급 대란, 수입 쇠고기와 삼겹살을 구매하면 3분의 1로 저렴해진다.

조기는 씨알이 굵은(25~30㎝) 반건조 부세(중국산) 값은 마리당 1만2,300원까지도 했지만, 보다 작은 사이즈의 해동 참조기(국내산)는 마리당 1,890원으로 85% 낮았다. 생선 살과 황태포는 대부분 원산지가 같았지만, 가공·건조 방식에 따라 20∼30% 차이가 났다.

과일은 품종, 산지 작황, 크기 등에 따라 가격이 최대 35% 차이 났고, 채소는 최대 44%, 밀가루, 식용유, 떡국 떡 등 기타 상품은 평균 최대 28% 차이가 났다. 두부는 같은 제조사 상품이라도 대유의 원산지에 따라 2배가량 차이를 보였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는 26일까지 전국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실속 제수용품 모음전’을 연다. 고객이 즐겨 찾는 품목을 저렴하게 선보이고 전단과 각 매대를 통해 상품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이 기간 홈플러스는 1등급 이상 한우 국거리·산적(100g) 각 3,590원, 토종닭(1050g) 7,990원, 미국산 찜갈비(100g) 1,790원, 호주산 찜갈비(100g) 2,090원, 홍두깨살 육전용·잡채용(300g) 각 7,990원, 설도 산적용(100g·호주산) 2,290원, 돼지 뒷다리 다짐육(600g·팩)은 6,990원에 내놓는다.

해동 부세(대·중국산·350g 내외) 3,690원, 제수용 데친문어(100g·모리타니아산·국내산) 각 3,590원, 3,990원, 제수용 사과(3입·팩) 1만990원, 배(3입·팩1만2,990원)는 1,000원 카드할인을 통해 1만1,990원, 단감(5입·점보·봉) 7,990원, 햇 상주곶감(20입)은 9,990원에 판매한다.

명절 음식 준비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시그니처’ 간편식도 저렴하게 선보인다. 시그니처 사골곰탕(500g) 1,000원, 오미산적(375g) 7,990원, 떡갈비(600g) 및 동그랑땡(750g)은 각 7,490원에 판매하며, 전류(400~420g) 각 5,990~7,990원, 드레싱류(105~110g)는 각 1,000원에 준비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