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프로듀싱 듀오’ 그루비룸, 패션계도 주목하는 글로벌 핫셀럽 등극



대세 프로듀싱 듀오 그루비룸(GroovyRoom)이 글로벌 핫셀럽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루비룸은 지난 1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0/2021 F/W 패션위크` 오프화이트 ‘TORNADO WARNING(토네이도 워닝)’ 컬렉션에 초청을 받아 셀럽으로 참석했다.

‘스트리트웨어 킹’으로 불리는 버질 아블로(Virgil Abloh) 대표의 패션 브랜드로 잘 알려진 ‘오프화이트’는 ‘TORNADO WARNING’이라는 주제로 패션위크를 통해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고 있다.

‘오프화이트’쇼 톤앤매너와 걸맞은 자유분방한 의상을 입고 참석한 그루비룸은 이날 런웨이 모델로 등장한 하이어뮤직 동료 식케이(Sik-K) 응원은 물론, 모델들의 의상들을 관심 있게 지켜봤다.

그루비룸은 ‘오프화이트’뿐만 아니라 이후 개최되는 패션 브랜드 ‘준지’, ‘우영미’, `헤론프레스톤`쇼에서도 초청을 받는 등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뜨거운 관심과 인기를 입증해내고 있다. 이와 더불어 하이어뮤직 소속 아티스트 골든과 함께 파리에서 ‘Every Whre in Paris’ 파티를 진행할 예정이다.

음악을 넘어 글로벌 패션업계에서도 주목하는 핫셀럽으로 등극한 그루비룸은 2020년에도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