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제사용품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7만원 더 저렴"

올 설 제사용품 가격이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4.7%, 7만원 정도 더 저렴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7일부터 4일간 전통시장 37곳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설 제사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 비교조사한 결과,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 비용은 4인 기준으로 전통시장이 평균 22만5,680원, 대형마트가 29만9,669원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7만3,989원(24.7%) 저렴한 것으로, 전체 27개 조사품목 중 21개의 가격이 전통시장보다 대형마트에서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공단은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채소(53.5%), 수산물(27.1%), 육류(25.8%) 등의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 우위를 보였다.

그 중에서도 고사리(69.9%), 깐도라지(66.9%), 숙주(46.5%), 대추(42.2%), 유과(41.9%) 등이 저렴했다.

지난해 설 제사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22만5,242원에서 22만5,680원으로 0.2% 상승했고, 대형마트는 27만6,542원에서 29만9,669원으로 8.4% 올랐다.

이는 무, 고사리, 시금치 등 채소류가 작황 부진에 따른 출하량 감소로 평년 대비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데다, 축산물류도 설 명절을 앞둔 가격이 소폭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설을 앞두고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에서 알뜰하게 장을 볼 수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별 판매중인 온누리상품권을 활용해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면 부담이 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