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첸, 삼성전자 출신 박재순 신임 대표 선임

주방가전기업 쿠첸은 삼성전자 출신의 박재순 신임 대표를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박재순 신임 대표는 1983년 삼성전자에 입사후 비엔나 지점장 등을 지내며 해외시장개척과 수출업무를 담당했으며 이후 해외 관련 인사 업무를 담당하기도 했다.

2004년부터는 영업 마케팅 직무로 복귀해 캐나다 법인장, 미국 CE 부문장, 한국 총괄, 중국 총괄 및 생활가전 전략 마케팅 팀장을 역임했다.

쿠첸은 전자사업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박재순 대표의 영입으로 국내 대표 프리미엄 주방가전기업으로서 다시 한 번 입지를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박 대표가 해외시장 개척, 글로벌 조직 운영 등에 능력을 갖춘 만큼 이번 인사를 통해 국내 매출 중심의 경영 전략을 넘어서 해외 시장 확대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박 신임 대표는 “지난 30여 년간 전자업계에서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쿠첸이 프리미엄 주방가전기업으로서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확실히 입지를 굳힐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이대희 전 쿠첸 대표는 지주회사인 부방에 부회장으로 취임해 신규 사업 개발과 추진 업무를 담당하며 신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