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김진운 씨 (오른쪽) 하경민 씨

(왼쪽)김진운 씨 (오른쪽) 하경민 씨

LG복지재단은 바다에 추락한 트럭에서 여성 2명을 구조한 김진운 씨(47)와, 화재현장에서 주민을 대피시킨 하경민 씨(35)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16일 밝혔다.

김진운 씨는 지난 4일 오전 전남 여수시 소호항 인근 도로에서 화물트럭이 마주 오던 차량을 피하려다 시멘트 구조물에 부딪힌 뒤 3m 아래 바다로 추락하는 것을 목격했다.

김 씨는 즉시 맨몸으로 바다에 뛰어들어 뒷부분부터 서서히 가라앉고 있던 트럭으로 헤엄쳐 갔고, 차 안에 갇혀있는 두 여성을 발견했다.

운전석 쪽도 점차 물이 차오르고 있어 차량 문이 열리지 않자, 김 씨는 차량 근처에 정박돼 있던 바지선에 헤엄쳐 올라가 철제 의자를 가져와 차량 앞 유리창을 수차례 내리쳤다.

이어 유리가 깨지며 작은 구멍이 생기자, 김 씨는 사람이 빠져나올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맨손으로 깨진 유리창 주변을 뜯어냈다.

김 씨는 운전자를 먼저 구조해 바지선으로 옮긴 뒤, 다시 바다로 뛰어들어 조수석에 타고 있던 다른 여성까지 무사히 구해 냈다.

김씨는 차가운 겨울 바닷속에서 20여 분 동안 차 유리창을 깨다 손을 많이 다쳤지만, 침착하게 두 여성을 진정시키고 119에 신고한 뒤 출동한 구조대에게 이들을 인계했다.

낚싯배 선장인 김 씨는 평소 척추가 점차 굳어지는 강직성 척추염을 앓고 있었지만, “긴박한 상황이라 신고할 겨를도 없이 사람을 먼저 구해야겠다는 생각만으로 바다에 뛰어들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하경민 씨는 지난해 11월 배우자로부터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위치한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옆 동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하 씨는 곧바로 불이 난 아파트로 달려가 1층부터 계단을 뛰어 올라가며 각 층 현관문을 일일이 발로 차고, “불이야”라고 크게 외쳐 주민들이 대피할 수 있도록 도왔다.

화염과 연기가 가득 찬 11층에 도착해서는 화상을 입은 채 계단에서 꼼짝하지 못하던 여성을 발견해 직접 1층까지 업고 내려왔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차가운 겨울 바다와 화염 속으로 망설임 없이 뛰어든 시민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함께 격려하자는 뜻”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LG는 그동안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지난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해 지원하고 있다.

김진운 씨와 하경민 씨를 포함하면 지금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119명이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