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MS와 엑스박스 개발자 행사…"게임개발 공동 투자"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엑스박스 개발자 행사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10월 엑스박스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서비스하는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에 이어 협력 분야를 확대했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콘솔 엑스박스의 고화질·대용량 게임을 스마트폰에서 다운로드나 설치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지난 10월부터 SK텔레콤 체험단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 중이다.

엑스박스 개발자 행사는 게임 개발자는 물론 게임 산업 관계자들을 위한 세미나로 마이크로소프트가 국내에서 개최한 첫 엑스박스 개발자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MS 본사에서 엑스박스 게임 콘텐츠 제휴 담당인 아그네스 킴, 그리고 인디 개발자들을 위한 ID@엑스박스를 담당하는 아고스티노 시모네타, 글렌 그레고리 등이 참석했다.

또 국내 대형 게임사 관계자들은 물론 독립 게임 개발자들 100여명 이상이 참가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 독립 비디오 게임 개발자들이 스스로 윈도우와 엑스박스에서 구동되는 게임을 퍼블리싱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ID@엑스박스` 프로그램 ▲엑스박스 구독 서비스인 `게임 패스` ▲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믹서` ▲ 엑스박스 개발과정 등을 설명했다.

행사에 참석한 전진수 SK텔레콤 클라우드 게임 사업 담당은 국내 게임 개발자들에게 게임 분야 사업 계획 등을 발표했다.

특히 게임 개발을 위해 SK텔레콤과 MS 간 공동 투자를 확대하고, 게임 개발사 지원을 위한 마케팅 방안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전진수 SK텔레콤 클라우드 게임 사업 담당은 "마이크로소프트는 엑스박스를 통해 더 많은 한국 게임을 선보일 것"이며 "엑스박스 개발자 회의가 그 시작이다"고 말했다.

이어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와 `프로젝트 클라우드`를 넘어 다양하게 협업해 한국 게이머들에게 지금까지 없었던 게임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